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image
오마이 포인트 정책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오마이 포인트 정책
image
오마이 포인트 정책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오마이 포인트 정책
image
오마이 포인트 정책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무료광고 하세요
image
오마이 포인트 정책

어버이 날, 세상에서 가장 슬픈 부모들이 사는 곳. 사마린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인니 어린이들의 지옥 사마린다 석탄 광산을 아시나요?

1.jpg

인도네시아 칼리만탄 티무르 지역의 사마린다 부모들은 어버이날이 되면 세상에서 가장 슬픈 사람들이 됩니다. 

 

이들은 석탄을 채취한 후 안전 장지 없이 아무렇게나 방치해 둔 폐광에서 사랑하는 자식을 잃은 부모들입니다.

그 부모들 중 분명 어린 자녀가 사마린다 석탄 채굴광에서 죽었거나 심하게 다친 아픔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2011년부터 2014년까지 9 명의 어린이가 석탄 채굴광에 빠져 죽었습니다. 

사마린다 지역의 약 70% 면적에 150개 이상의 석탄 채굴을 위한 광구가 있습니다. 

석탄을 채취한 후 방치해두면 우기에는 거대한 호스로 변하기 일쑤입니다. 

 

사마린다 지역의 어린이들은 그 어떤 안전장치도 마련되지 않은 폐광구의 위험에 노출됩니다.

 

 

2.jpeg

3.jpeg

4.jpg

 

이런 폐광구에서 어린이들의 안전사고가 일어나도 해당 회사는 그 어떤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또한 정부에 항의해도 아무런 도움을 주지 않습니다.

 

이에 사마린다 시민들이 결국  사마린다시와 인도네시아 정부에 심하게 항의하고 나섰습니다. 국제 사회에도 이 사실을 알리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아래 전문은 국제 사회에 사실을 알리기 위해 영문으로 호소문을 작성 한  내용입니다.

 

all mothers will get gifts from their children on Mother's Day, Iwill just get grief. On December 22, 2014 my beloved son, Mohammad Raihan Saputra (10 years old) was killed in the coal pits. The coal pit was located in a residential area and left gaping for granted.

I was preparing food when my neighbor hastily reported that Raihan drowned in the coal minel. I ran out of the house and was screaming hysterically, " Who can help me bringing me to the location where Raihan drowned".

The neighbors flocked out, hugged me and tried to calm me down. Raihan was picked up after school by some friends to play. But I could not imagine that would be the last time to see my son alive. At 5:30 pm, we finally could reach to Raihan's body, he  was found pale white, stiff and lifeless. No resident did dare to plunge into the water to evacuate him, so we had to wait for the local fire brigade to reach his body.

My husband is just a worker at a hardware store, while I'm just an ordinary housewife who sells fried and mixed rice in front of the house to help generate income for our family. I feel so sad, I remember Raihan's words and smile so lively. When I felt sad before, he always told me "Don't be sad mammy, when I grow up, I will ride the motorbike with you and daddy." These words always made me smile .

This disaster did not just happen to me. More mothers have lost children like me due to the 150 toxic coal pits which are left abandoned all over Samarinda. The City Government issued Mining Permits covering 71 percent of the total surface city of Samarinda. From 2011 to 2014,  9 children have drowned in one of those pits. It's so sad to see there is not any action taken from the government and nor police. No single company has been sued nor convicted for negligence.

I do not request money. No compensation offered by the mining company will be able to bring back the lives of our children. We just do not want this to happen again, and we want to break the chains that are protecting the mining companies from bringing justice.

One month after the loss of my son, Raihan, i can see his shadow  so clear in my mind, and feel my deep love for him in my heart, remembering his jokes and laughter with his 3 brothers.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CLOSE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